Welding Journal Korea for Monthly
Seoul Ra-11897(ISSN 2005-3339)



오늘

English
  • 베너광고안내
  • 정기구독신청서
  • 광고게재신청서
  • 질의.응답
  • SNS Real Time News
      월간 용접저널 매체정보
      월간 용접저널 회사소개
      월간 용접저널 보도자료
      월간 용접저널 Reports
        월간 용접저널 기획특집
        해외 용접현황 기획특집
        월간 용접저널 기업탐방
        월간 용접저널 기술자료
      월간 용접저널 광고안내
      월간 용접저널 베너광고
      한국용접설비산업총람
    Magazine Web Link
      Metalnet Korea Monthly
      Marine & Ship Monthly
    ■ 본 사이트에 게재 된 모든 자료는 메탈넷코리아의 사전허가 없이 무단복제 변형되어 사용할 수 없습니다.
    월간 용접저널 제휴제안 문의
    아시아로! 세계로! 작지만 강한 세계일류 용접기

    아세아웰딩㈜ 황종성 대표(ASEA Welding Co., Ltd. President Hwang, Jong-Sung)
    크기는 작아지고, 기능은 똑똑해지는 콤팩트, 스마트가 대세다. 휴대가 간편한 MP3, 휴대폰 등을 비롯해 전 시장에 불고 있는 이 바람은 용접기 시장도 예외가 아니다.
    그러나 대세라고 해서 아무나 도전 가능한 것은 아니다. 크기가 작아진 반면 고성능을 내는 것은 웬만한 기술로는 어림도 없기 때문이다.

    여기, 기술력의 최전선에서 현장성에 가장 충실한 콤팩트, 스마트 용접기를 10년 넘게 생산해오고 있는 중견 기업이 있다.
    국내 용접시장의 교류 흐름을 직류로 바꾼, 패러다임의 전환을 가져온 아세아웰딩㈜(대표:황종성)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작지만 강한 세계일류 용접기 생산으로 국내 용접기산업에 신新바람을 몰고 온 아세아웰딩㈜을 만나보자!

    ■ 현장 밀착형 휴대용 용접기 시장을 선도한다!
    아세아웰딩㈜이 설립된 1998년 당시만해도 국내 용접기 시장은 교류(AC)방식의 전기 용접기가 주를 이뤘었다.
    그러나 이 같은 AC 전기용접기는 크고 무거워서 현장에서 쓰이기에 제한 받는 부분이 많았고, 기능공들의 고충도 높아져가고 있었다.
    이에 현장 밀착형 용접기를 지향한 아세아웰딩㈜은 현장에서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크기는 5분의 1로 줄이고, 기능과 성능은 한층 업그레이드 시킨 휴대용 전기 용접기를 자체 개발하여 보급하기 시작하였다.

    지금 현재는 휴대용 DC아크 용접기 분야 업계 1위로 인지도와 신뢰를 쌓아 올리고 있지만 처음부터 이 모든 것이 순탄했던 것은 아니다.
    이 같은 최적의 기술 노하우가 정제되어 다듬어지기까지는 인고의 세월과 피땀의 노력이 한 방울 한 방울 모여야만 했다.
    “가장 단순하고, 가장 많이 필요로 하고, 가장 대중적인 이러한 DC아크 용접기가 이렇게 힘들 줄은 몰랐다.”며 회고하는 황 대표의 얼굴에서 짧지 않은 지난 10년의 노고가 느껴졌다.
    바로 어제 개발한 신제품에서도 와르르 무너져 내리는듯한 고통과 시련을 겪었으며, 몸체 헤드에 해당하는 PCB만 하더라도 100여 번 이상 교체되는 등 그야말로 시행착오의 바닥까지 경험한 그 동안의 시간이 주마등처럼 지나간 것이다.
    그러나 이 같은 시간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아세아웰딩㈜이 있음은 너무나 당연한 사실이다.

    이러한 원천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재 아세아웰딩㈜에서는 국내 최저사이즈 최대 출력에 전격방지기 내장으로 안정성까지 겸비한 아크디지털 용접기와 온종일 연속작업이 가능한 아크용접기 등을 생산하며 휴대용 DC아크 용접기 시장에서 선도적인 업체로 자리매김 해 나가고 있다.
    또한 주력상품 이외에도 알곤 용접기, 교류 알곤용접기, 인버터 Co2용접기 등 다양한 분야 전 제품에서 현장밀착형 초소형, 강력파워의 용접기를 선보이고 있다.
    ■ 척박해진 국내 용접기 시장에 新바람을 몰고 온다.
    아세아웰딩㈜은 가장 어려웠던 IMF시기를 해친 이후에 설립되어 더 어렵다는 지금 현재까지 작지만 강한 휴대용 용접기 분야 일인자로 그 위상을 굳건히 하고 있다.
    그러나 아세아웰딩㈜이 걸어온 이 10년 사이 세월 동안 메마르고 척박해진 국내 용접기 시장은 이미 한계에 다다른 듯 맥을 못 추고 있고, 업계는 깊은 시름에 빠진 지 오래이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황 대표는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속도, 품질, 가격에 주력했노라 그 성공 비결을 털어 놓았다.
    국내 대다수의 종합 용접기 메이커는 구색을 맞추기 위해서 옵션상품으로라도 DC아크 용접기를 생산해 내고 있고, 이외에도 많은 업체들을 합치면 현재 국내에 아세아웰딩㈜과 비슷한 분야 제품을 생산하는 업체가 못해도 100여 개 이상 된다.
    이 모든 업체들이 각자 나름의 경쟁력을 가지고 시장에서 보이지 않는 치열한 전쟁을 하고 있는 샘이다. 이런 상황에서 기술 개발을 누가 더 신속하게 잘 해내느냐는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되었고, 아세아웰딩㈜은 바로 이 분야에서 그 어느 업체보다도 신속하고 정확한 기술개발로 앞서 나가고 있다.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쌓아온 노하우의 원천 샘이 마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 세계일류 용접기로의 비상..!
    이처럼 위기 속에서 진정한 기회를 찾아 나가고 있는 아세아웰딩㈜의 주요 제품들은 기능, 성능, 안정성을 모두 갖춘 기본에 충실한 것이 특징이다.
    따라서 국내 시장은 물론 해외 시장에서 더욱 각광받고 있다. 최소의 몸집으로 최대의 성능을 발휘하는 것은 기본이고, 용접기 내부에 장착된 ‘마이크로 칩’에 의해 용접봉이 용접 부위에서 떨어지면 용접 대기 상태로 인식하고 전압을 곧바로 떨어뜨려 화재와 감전사고를 방지하는 ‘전격 방지기능’까지 갖춰 최상의 기능을 자랑하는 것이다.
    특히 이 같은 전격 방지기능은 화재와 각종 안전사고 발생에 탁월하고, 고도의 기술력을 요하기 때문에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경쟁력을 가지기에 충분하다.

    이에 아세아웰딩㈜은 중국 CCC마크를 비롯하여 세계 각국의 인증을 받은 검증된 품질을 바탕으로, 작은 것 하나하나 꼼꼼하고 까다로운 일본 업체를 비롯한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아시아 각국과 벨기에, 스페인 등의 서유럽, 이란 등지의 중동 국가까지 세계 곳곳에서 그 위상을 떨치고 있다.
    상대적으로 많은 부분 취약하고 열악한 국내 시장보다는 “수출만이 살길이다”라는 생각에 끊임없이 기술개발의 연마를 거듭해왔다는 아세아웰딩㈜은 한국인 특유의 열정과 도전의식이 공격적이고 체계적인 해외시장 공략과 맞물려 많은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이다.
    향후 더 좋은 기술력으로 더 많은 국가에서 황 대표의 비전과 목표대로, 세계 일류 용접기로서 아세아웰딩㈜의 이름을 만날 수 있는 날이 머지 않아 보인다.

    스스로를 “야지(野地)에서 뛰는 전사”로 표현한 아세아웰딩㈜은 그 말 그대로 현재 최전선에서 국내 휴대용 용접기시장을 주도해 나가고 있다.
    남들이 가지 않은 길을 보다 빠르고 거칠게 달려나갔기에 더 쓰고, 그만큼 더 단 열매를 누구보다도 먼저 맛볼 수 있었던 것이다.

    그 생생한 개척정신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더 좋은 기술력으로 세계 곳곳, 발길이 닿지 않는 더 많은 곳까지 새롭고 혁신적인 제품들을 계속해서 선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지금까지의 노력과 지금, 그리고 앞으로의 노력들이 모두 모두 알알이 모여 ‘휴대성을 강조한 용접기술을 선도하는 세계 중심의 용접기 전문 제조업체’로서, 아세아웰딩㈜의 내일은 안개 속에서도 맑은 오후를 예고하고 있다.
    열정적인 도전과 작지만 강한, 세계시장에서의 당당함을 잃지 않는 아세아웰딩㈜의 그 힘찬 발걸음을 앞으로도 계속, 기대해 본다.

    ■ 문 의: 아세아웰딩(주)
    ■ TEL: 032-679-1055
    ■ FAX: 032-679-1066
    http://www.aseawelding.co.kr
    금속포탈메탈넷코리아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5[창립23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