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ding Journal Korea for Monthly
Seoul Ra-11897(ISSN 2005-3339)



오늘

English
  • 베너광고안내
  • 정기구독신청서
  • 광고게재신청서
  • 질의.응답
  • SNS Real Time News
      월간 용접저널 매체정보
      월간 용접저널 회사소개
      월간 용접저널 보도자료
        Korea Press Center
        World Press Center
      월간 용접저널 보도자료
      2014년 이전 보도자료
      월간 용접저널 제품정보
      월간 용접저널 전시정보
      월간 용접저널 Reports
      월간 용접저널 광고안내
      월간 용접저널 베너광고
      한국용접설비산업총람
    Magazine Web Link
      Metalnet Korea Monthly
      Marine & Ship Monthly
    ■ 본 사이트에 게재 된 모든 자료는 메탈넷코리아의 사전허가 없이 무단복제 변형되어 사용할 수 없습니다.
    월간 용접저널 제휴제안 문의
    대우조선해양 LNG선 기술력, 다시 한번
    선주들 사로잡다


    - 자체 개발한 천연가스 재액화장치 기술 ‘MRS-F’, ‘PRS 플러스’ 시연회 개최
    - 유동성 위기에도 묵묵히 기술개발 지속, 자타공인 LNG선 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 재차 입증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정성립)이 액화천연가스(이하 LNG)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다시 한번 알렸다.

    대우조선해양은 자체 개발한 천연가스 재액화장치인‘MRS-F’와‘PRS 플러스’의 시연회를 옥포조선소 내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그리스 마란가스(Maran gas)와 일본 MOL, 미국 ABS 등 해외 선주, 선급 주요인사 70여명이 참석해 신기술 성능을 눈앞에서 확인했다.

    천연가스 재액화장치는 LNG선 운항중 화물창에서 자연적으로 기화하는 천연가스를 재액화해서 다시 화물창에 집어넣는 장치로 LNG선의 운영효율을 높일 수 있는 신기술이어서 선주들로부터 각광을 받고 있는 기술이다.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저압용 엔진에 탑재하기 위해 개발한 천연가스 재액화장치 ‘MRS-F®(Methane Refrigeration System-Full re-liquefaction)’는 메탄을 주성분으로 하는 증발가스를 직접 냉매로 활용해 재액화하는 신개념 기술이다. 특히, 기화가스 일부를 액화하는 PRS에 비해 MRS-F는 증발하는 가스의 모든 양을 액체로 만들어 화물창으로 다시 보낼 수 있다.

    이 회사는 지난 2014년 독자 개발로 재액화 장치인‘PRS®(Partial Re-liquefaction System)’를 개발하고 고압용 엔진(ME-GI)에 탑재해 시장의 호평을 받아왔다. 회사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저압용 엔진(X-DF)에도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연구해 왔으며, 1년여의 개발 끝에 비로소 MRS-F를 완성했다.

    이 기술이 LNG운반선에 적용되면 한 척당 연간 40억원 이상의 운영비 절감 효과를 가져 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아시아 선주 측 한 관계자는“대우조선해양의 재액화 기술은 마술에 가깝다”며 시연된 기술을 극찬했다. 특히, 이 선사는 회사에 이미 발주한 LNG선에 MRS-F를 적용하기로 해 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이날 함께 소개된 ‘PRS+(플러스)®’는 대우조선해양이 기존에 개발한 PRS의 업그레이드 기술이다. PRS 플러스는 기존 장치인 PRS 보다 재액화량을 16% 증가시켰다. 따라서 선주들에게 추가 운영비 절감 효과를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로써 회사는 LNG운반선 고압용 엔진에 이어 저압용 엔진까지 모두 적용할 수 있는 천연가스 재액화 시스템을 선주에 제공할 수 있게 되어 이 분야 기술을 석권, 수주경쟁력 확보를 위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는 평가다.

    대우조선해양은 세계 최초 PRS 개발 등의 앞선 기술력으로 2014년 한 해 세계 LNG운반선 시장의 57%에 달하는 35척을 수주한 바 있다. 이번 PRS 플러스를 포함해 대우조선해양이 보유하고 있는 천연가스 재액화 관련 국내외 특허는 모두 28건이다.



    이날 행사와 관련해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엄항섭 전무는“세계 최초로 고압엔진 뿐만 아니라 저압엔진 시장에까지 모두 적용할 수 있는 LNG 기술력을 보유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회사는 현재 51척의 LNG운반선의 수주잔량을 확보하고 있으며, 이 선박들이 본격적으로 건조되는 올 하반기부터 수익성이 호전되어 경영정상화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보유하고 있는 기술을 국내 기자재업체에 이전하여 상생을 도모하고 국산화에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 문의처:대우조선해양㈜ 홍보부 ☎ 02-2129-0260 / 0261
    금속포탈메탈넷코리아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5[창립23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