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용접임가공 생산업체 소비자가 함께 공존할 방법 필요
오늘은 입니다.
등록번호: 문화 라-08507 / ISSN 1599-4643(국제표준연속간행물번호)
제휴.제안.질의.자료문의: 월간 웰딩코리아 편집부
제2회부산국제용접&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시회
용접 임가공 생산업체 소비자가 함께 공존할 방법 필요
한진전기산업 최 창 복 대표
1. 국내 용접 임가공업체의 현실과 시장 규모는?
현재 국내 용접 임가공산업은 경기가 좋아지면서 전망이 밝다. 특히 금형용접의 경우가 그렇다. 작년보다 조금씩 경기가 살아나고 있는 것이 보인다. 저희 업체의 경우만 보더라도 자동차분야에 70~80% 치중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내년 5월까지 오더가 들어와 있을 정도로 일의 양이 늘어났다. 자동차업계에서 계속 신차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용접시장에서 임가공분야가 차지하고 있는 비율은 30% 가까이 되는데 업체도 늘어나고 경기가 점점 좋아지는 상황으로 봤을 때 앞으로 비중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2. 국내 용접 임가공업체의 기업경영에 따른 애로사항은?
사실 저희 업체만 봤을 때는 특별한 애로사항은 없다. 다행스럽게도 다른 업체들이 많이 겪고 있는 단납기 문제나 결제문제에 있어 대부분 1차 벤더를 하고 있기 때문에 어려움이 없다. 2차, 3차 벤더 형식으로 일을 하는 업체들의 경우 어음결제를 하는 경우도 있지만 저희는 100% 현금결제를 하고 있다. 또한 단가 및 결제에 있어 기업만의 원칙이 있는데 그 원칙만 지킨다면 특별히 어려움을 겪을 일이 없다.

3. 용접 임가공산업의 어려운 점과 개선방안은?
대부분의 임가공업체가 겪는 어려움은 결제문제와 단가문제다. 대부분이 하청업체로 이뤄졌기 때문에 결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직접적인 어려움을 겪게 된다. 단가문제의 경우 1차 벤더가 아닌 2차, 3차 벤더 형식으로 하청이 이뤄지게 되면 점점 더 단가가 낮아질 수밖에 없다.
또한 최근 임가공업체가 많이 늘어나면서 경쟁이 치열해지다 보니 단가가 낮아지고 있다. 서로 공존하지 못하고 당장 자신의 이익을 위해 다른 업체보다 단가를 낮추면 덩달아 다른 업체들도 낮추게 된다.

가격경쟁에서 서로 공존할 방법을 모색해야 하는데 대부분의 소규모 영세업체다 보니 현실적으로 이뤄지지 않는데, 이는 결국 모두의 손해가 되는 것이다. 업체 스스로 가격을 낮추는 것에만 급급해 하지 말고 질을 높이는데 우선순위를 둔다면 결과적으로 가격도 오르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소비자 역시 무조건 좀 더 낮은 가격의 제품만을 선호하는 행태를 버려야겠다. 낮은 가격의 제품은 결국 질 낮은 제품이 생산할 수밖에 없는 환경이 되며, 이는 생산업체뿐 아니라 소비자에게 피해가 되기 때문이다. 고품질의 제품에는 그에 맞는 가격이 형성될 수 있는 환경을 소비자가 만들어줘야 할 것이다.

4. 국내 용접산업의 용접기술과 용접설비 수준은?
전시회를 돌아다니다 보면 외관적으로 많이 나아진 것처럼 보이지만 실질적으로 보면 모사품에 불과한 아직 일본에 비하면 한참 못 미친다고 본다. 20년 가까이 뒤쳐진다고 생각한다. 현실적으로 반도체 자체가 빈약하다보니 국내 개발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사실 국내기술력을 봤을 때 쫓아가고자 한다면 못 쫓아갈 것도 없지만 가격 면에서 제 값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되다보니 지속적인 개발을 할 수 없게 된다. 원자재 값은 계속 오르는 반면 기계 값은 오히려 낮아지기 때문에 개발을 할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는 안타까운 현실의 반복이다.

5. 국내 용접설비와 해외 용접설비를 비교 한다면?
지속적인 개발을 할 수 없는 국내 여건과 달리 해외의 경우 국가의 지원과 기업의 투자로 인해 끊임없이 발전해 나가고 있다.
개인적으로 봤을 때 국내 용접설비는 아직 일본에 비해 20년 가까이 뒤쳐진다고 본다. 지속적인 개발을 할 수 없는 국내 여건과 달리 국가의 지원과 기업의 투자를 바탕으로 끊임없는 발전을 보여주고 있는 해외의 사정을 봤을 때, 연구개발에 힘쓰는 몇몇 업체를 제외하고는 점점 더 해외 수입품과의 격차가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고품질 고가’의 제품을 선보이고 있는 일본, 독일 등과 달리 이탈리아가 ‘고품질 저가’의 제품을 출시해 경쟁력을 높이고 있어 향후 국내제품의 시장 확보도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해외 경쟁력뿐 아니라 국내 경쟁력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기술개발이 필요하다.

6. 동종업계 및 정부에 바람이 있다면?
위에서 언급했던 국내 임가공 산업이 처한 어려운 상황에 있어 정부가 중심을 잡아줘야 하지만 어려운 부분이 많은 것이 현실이다.
안전관리, 품질 등과 같은 부분에 있어 정부의 규제가 있어야 하는데 국내의 경우 아무것도 없다. 가까운 일본만 보더라도 제품에 있어 안전점검표시가 없으면 판매를 할 수가 없다. 그러나 국내는 실질적인 정부의 규제가 없으며, 앞으로도 가능성이 크지 않다. 워낙 소규모의 영세업체가 많다보니 정부에서 투자를 하려고해도 쉽지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업체 스스로 질을 높여 경쟁력을 높이는 수밖에 없다.
가격경쟁에 있어서도 ‘제살 깎아먹는 식’의 행태에서 벗어나 소비자와 생산업체 모두가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해야겠다.
■ 문의: 한진전기산업
■ Tel: 02-806-3091~2
■ Fax : 02-808-0917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중국상해문의처: TEL:(021)6402-6190(代表)         FAX:(021)6402-8912
Copyright ⓒ 1992-2007[창립15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