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원가절감에 대한 요구 급증, 자동용접 필요성 증대!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용접저널]
인력수급, 원가절감에 대한 요구급증, 자동용접 필요성증대

㈜진흥테크 대표 진주섭
JIN HEUNG TECH CO.,LTD President Jin Joo-Sub
1. 국내 배관 용접 산업의 업계 현황과 현실은?
배관 용접 시 사용되는 오비탈 용접기의 경우 다른 용접 장비에 비해 특수성이 있다고 볼 수 있다.
용접 기능사에 의한 수동 용접에 거의 의존하는 배관 용접 작업에 있어 용접 기능사의 부족이나 인건비 상승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동화 용접 장비를 적용하려는 움직임이 관련 업계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최근 국내 원자력발전 산업이 전 세계적으로 해외 시장에 많이 진출하게 됨으로써 원자력발전소 건설에 있어 꼭 필요한 작업 중 하나인 배관 용접과 관련된 시장의 규모도 함께 성장하고 있으므로 오비탈 용접 장비의 필요성이 증가되고 있다고 판단한다.

2. 국내 배관 용접 장비 산업의 시장 규모와 전망은?
국내 배관 용접 장비 산업의 시장 규모는 확실히 알 수 없지만, 당사의 판단으로는 거의 대부분 수동 용접에 의존하고 있는 국내 배관 용접 산업에 있어 자동 배관 용접기인 오비탈 용접 장비 산업 시장이 더욱 활발해져야 하며, 시장 규모도 더욱 커질 것으로 판단된다.
그 이유는 앞서 언급했듯 용접 기능사들의 수동 용접에 의존하고 있는 지금의 현실상 뛰어난 실력을 갖추고 있는 용접 기능사들이 점차 고령화됨에 따라 작업성이 떨어질 우려가 있는 반면, 용접뿐만 아니라 배관 현장이나 유사한 분야의 작업을 배우려는 젊은 인력들의 기피 현상으로 인해 지금과 같은 수동 용접이 계속 진행되면 결국 용접 기능사 부족으로 배관 용접 산업에 많은 문제를 야기하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최근 오비탈 용접의 요구가 관련 업계에서 많아지고 있고, 이에 따라 향후 자동 배관 용접기인 오비탈 용접 장비 산업의 전망은 매우 밝을 것으로 전망할 수 있겠다.

3. 국내 배관 용접 장비 산업의 중요성과 당면 과제는?
용접에 대한 젊은 층의 기피 현상으로 인한 용접 기능사 부족 문제로, 이제는 수동 용접보다는 자동화 용접 장비가 필요해졌음은 앞서 언급한 바 있다.
더욱이 오비탈 용접기는 전자화되어 있는 장비이기 때문에 젊은 인력들의 작업 스타일에도 잘 맞도록 되어 있어 젊은 층들의 접근성이 좋아 인력 문제에 대한 부담감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그러나 문제는 이 오비탈 용접기의 경우 다른 용접 장비에 비해 가격이 비싸 초기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현장에서 채택하기가 그리 쉬운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런 가격적인 부담감으로 인해 실제로 현장의 많은 오너들이 검토는 하고 있어도 실질적으로 적용하는 데에는 다소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인력 및 생산성 등의 문제를 고려해 볼 때 자동화 용접 장비의 적용은 당연한 시대적 수순으로, 지금 당장 현장에 적용하지는 않더라도 미리부터 자동화 용접 장비에 대해 연구하고 투자하는 노력은 관련 업계에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4. 국내 배관 용접 장비 산업의 기술력과 기술 개발 방향은?
국내 배관 용접 장비 중 특히 자동화 용접 장비인 오비탈 용접 장비의 기술 수준은 거의 초보 단계라는 생각이다.
물론 국내에도 오비탈 용접 시장이 활성화되기만 한다면 많은 업체에서 자금 투자하고 기술 개발하여 다양한 장비가 생산 및 공급되겠지만, 앞서 언급했듯 국내 배관 용접 산업은 아직까지 수동 용접에 의존하는 비율이 크기 때문에 시장이 그리 활성화되지도 않았으며 그에 따라 장비 제작 기술도 그리 높은 수준은 아니다.
더욱이 지금의 상황으로는 각 제조업체에 있어 오비탈 용접 장비 시장이 그리 매력적인 시장은 아니기 때문에 자금 투자 및 기술 개발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으므로 외국 업체와의 경쟁력 부분에서 뒤지는 것도 사실이다.
즉, 기술력이 부족하고 우수한 장비의 제조사가 없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외국 제조사의 장비들이 사용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향후 오비탈 용접 장비의 적용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므로 지금부터라도 국내에서 이 장비의 연구 개발 및 생산에 주력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물론 처음부터 고도의 기술이 요구되는 제품을 개발하기는 힘들 것이다. 그러나 튜브 장비 등과 같은 쉽고 기본이 되는 장비부터 시작해 노하우를 쌓는다면 결국에는 국내 순수 기술로도 세계 유수 제품에 비견할 만한 신제품 개발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판단한다.

5. 배관 용접 장비 산업의 국제 표준화 동향은?
특별히 국제 표준이 정해져 있다고는 할 수 없고, 다만 해외 메이저 제조사들의 장비 사양이 표준으로 되어 있다고 보면 될 듯하다.
해외 오비탈 용접 장비 제조 메이커들은 AWS 기준에 충분히 충족되는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므로 이를 실제 산업에 적용하는 데에는 크게 무리가 없다.
따라서 특히 원자력발전소에 적용되는 오비탈 용접기의 경우 외국의 메이저 용접 시공사들이 사용하는 장비들의 사양이 전 세계적으로 공통적으로 적용되고 있는 상황이다.

6. 국내 배관 용접 장비 산업 발전의 정부 정책과 육성 방안은?
중소기업의 초기 장비 구입에 대한 부담을 덜어주기 위하여 적당한 자금 지원이나 세금 감면 등으로 장비 구입 시 초기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정부의 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한다.

7. 향후 귀사의 기술 개발 및 기업 정책 방향은?
1987년 기계공구 산업용 장비 수입업체로 출발한 당사는 기존 시장이던 반도체 배관, 원자력산업(Heavy wall), Sanitary, Tube-sheet 자동 용접 시장을 넘어 플랜트 및 설비 산업의 자동 용접 장비의 대중화를 위하여 노력할 것이며, 지속적인 새로운 장비의 현장 접목을 통하여 국내 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생각이다.

■ 문의처: ㈜진흥테크 ☎ 02-2279-8330
부산국제용접&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시회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0[창립18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