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안전인증제도, 우후죽순 용접기 시장에 ‘가이드라인’ 마련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용접저널]
전기용품안전인증제도, 우후죽순 용접기 시장에 ‘가이드라인’ 마련

㈜월드웰 상무이사 한용길
WORLDWEL CO.,LTD. Managing Director Yong geel Han
1. 인버터 아크용접기 산업의 현황과 전망은?
과거 인버터 아크용접기의 수요가 가히 폭발적이었던 시대도 있었다. 그러나 최근 들어서는 어느 정도의 수요가 충족된 상태이기 때문에 시장은 점차 침체돼 간다고 할 수 있겠다.
과거 월 2만~2만5000대 정도였던 인버터 아크용접기의 생산량은 현재 8,000~1만 대 정도로, 급격히 줄어든 상태다.
올해 인버터 아크용접기 산업의 시장 규모는 대략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2. 인버터 아크용접기 산업의 기술력과 기술개발 방향은?
국내 인버터 아크용접기의 기술력에 대해서는 좋게 평가하고 싶다. 하지만, 최근에는 인버터 DC 아크용접기의 스위칭 주파수가 100Khz대로 올라가는 추세로 변화하고 있으나, 이 부분에 대해서는 많은 업체가 대처를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 아크용접이라는 것 자체가 특별한 기술력을 요하는 부분이 작기 때문에 품질의 격차가 크게 벌어지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제품의 소형경량화, 용접성의 향상, 내구성의 상승등의 기술적인 보완에 대해서 고민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할 시점이라 생각한다.

3. 인버터 아크용접기 산업의 해외경쟁력은?
해외 경쟁력 또한 어느 정도는 괜찮다고 평가를 하고 있다. 다만, 경쟁력이라고 한다면 품질과 가격 두 가지를 모두 따져봐야 한다. 이러한 면에서 평가를 하자면 중간단계라고 할 수 있다. 유럽이나 미국 등 용접선진국에 대해서는 가격 경쟁력이 높고, 중국이나 인도등에 대해서는 품질 경쟁력이 대체적으로 높은 편이다. 이 두 가지를 잘 활용하면 해외 수출경쟁력에 있어서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4. 전기용품 안전인증제도의 필요성은?
전기용품 안전인증제도에 대해 일부에서는 ‘괜한 제도를 만들어내 혼란만 가중시켰다’는 의견도 상당히 있는 것으로 듣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당사는 “반드시 필요한 제도이고, 모든 용접기에 적용돼야 할 제도”라는 의견이다. 이번 전기용품안전인증 제도로 인해 무분별하게 우후죽순 생겨났던 용접기 제조 업체가 많이 정리된 것이 한가지 이유라고 생각한다.
또한 전 세계 여러 나라가 자국민의 안전을 위하여, 자국의 용접기산업의 보호를 위해 일종의 무역장벽의 개념으로 인증제도를 실시하고 있으며, 또 준비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유럽으로 수출을 하고자 하면 CE인증을 받아야 하고, 미국으로 수출을 하고자 하면 UL인증을 중국에는 CCC인증을 받아야 한다. 물론, 인증을 받지 않았다고 해서 수출이 전혀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인증을 받은 제품과는 달리 힘든 과정을 겪게 된다. 하지만 우리나라 제품이 해외에 나가기 어려웠던 것과는 반대로 우리나라에 수출을 하고자 했던 해외 수입제품들은 이렇다 할 마땅한 규제 없이 국내 시장에 진입이 가능했다.
하지만 우리나라 역시 전기용품 안전인증 제도가 마련됨으로써 무차별적으로 국내시장에 침투 했던 수입제품에 대한 ‘가이드 라인’이 마련된 것 같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5. 전기용품 안전인증 전과 후의 차이점이 있다면?
당사의 경우 큰 차이는 없다. 왜냐하면 당사는 전기용품 안전인증을 받기 전과 받은 후의 제품 차이가 거의 없이 다만 EMC를 위한 부품만이 추가되었기 때문이다. 안전인증을 받기 전에도 정규격, 고품질의 부품을 사용하면서 타 업체보다는 제품의 가격이 높은 편이었고 안전인증을 받은 후에도 EMC 부분의 부품가격 상승 외에는 큰 원가 상승요인이 없어 당사 제품의 가격 상승 등의 변수가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부 업체에서는 전기용품 안전인증을 받음으로써 매출에 많은 타격을 받고 있다고 한다. 기존에 저가로 판매하던 제품이 전기용품 안전인증을 받게 될 경우 불가피하게 고품질의 부품을 사용하면서 제품의 가격을 높여야 하고, 이 같은 상황은 제품의 가격 상승을 초래해 결국은 소비자의 외면으로 이어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따라서, 안전인증을 받은 업체 중에도 용접기 전면에는 큰 용량의 숫자를 쓰고 제원명판에는 작은 글씨로 실제인 작은 용량의 출력전류를 기재함으로써 소비자에게 높은 출력의 용접기로 오인시켜 제품의 가격을 더 받는 변칙적인 용접기 업체가 생겨나는 등의 예전과 같은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어 안전인증의 취지를 퇴색시키고 있는 점이 안타깝다.

6. 현행 중인 전기용품 안전인증제도에 대한 의견이 있다면?
산업의 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좋은 제품을 공정한 룰에 의해 판매를 하는 것이다. 즉, 공신력 있는 기관으로부터 안전하다고 인증을 받은 제품을 정상적인 가격에 거래를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본 제도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
과거 용접 설비산업 시장은 전체적으로 가격경쟁에 치중하면서 저가의 불량제품이 시장을 주도해 왔다. 하지만 이번 전기용품 안전인증 제도로 인해 일부 저급 품질의 제품이 시장에서 퇴출된 것 같아 한편으로는 다행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다. 다만 앞에서 언급한 실 출력전류와 전면 표시숫자의 틀림으로 인한 소비자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방지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7. 동종업계나 정부 및 산하단체에 바람이 있다면?
변칙 제품에 대한 규제안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전기용품 안전인증 제도가 불러온 가장 큰 문제점은 겉과 속이 다른 안전인증을 획득한 ‘변칙제품’이 거래되고 있으며, 또한 규격미달의 용접기를 안전인증의 범위를 벗어난 185A 이상의 용접기로 둔갑시켜 저가로 시장에 무차별적으로 공급하는 시장 교란의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현재 전기용품 안전인증을 취득한 용접기업체가 약 50여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 외에 인증을 받아야 할 업체가 아직 상당히 많이 남아있다. 물론 현재도 중요하겠지만, 향후 FTA 등을 통해 해외 제품의 국내 시장 진입이 더 쉬워진다면 시장은 더욱 혼란스러워질 것이다. 특히, 저가의 중국제품이 물밀듯이 쏟아져 들어올 때를 대비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을 시급히 해야 할 것으로 본다.
따라서 정부 및 산하단체에서는 더 많은 용접기업체가 안전인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안전인증 검사 비용의 절감 및 취득시간의 단축 등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줄것을 당부한다. 또한 용접기업체는 동종업체간의 협력을 통한 공동기술개발 등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는 시점임을 생각하고 서로 협조해 고품질의 용접기를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8. 향후 귀사의 기술개발과 경영정책 방향은?
당사는 인버터 용접기 뿐만 아니라 전 종류의 용접기를 대부분 자체기술로 개발하여 수출 및 내수 판매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용접기의 트랜스, 케이스, PCB 등 거의 전 공정을 공장 내에서 자체 제작하고 있어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 특히 올 9월경에는 용접기 제조만을 위해 설계한 건평 1100평의 신 공장으로 이전 계획이 있어 생산성 향상에도 큰 기대를 하고 있다.
특히, 당사는 안전인증에 대한 범위를 지속적으로 넓혀가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국내 뿐만 아니라 각종 제품에 대한 국외인증 등을 통해 해외 수출에 더욱 주력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당사는 새로운 기술 개발을 통해 고품질, 다기능의 경쟁력을 갖춘 갖가지 용접기를 생산하여 용접산업의 발전에 조금이나마 이바지하고자 한다.

■ 문의처: (주)월드웰 ☎ 032-876-2114
  • 제 품 명: 초음파 두께 측정기
  • 모 델 명: DC-2000B
  • 제 품 명: 초음파 두께 측정기
  • 모 델 명: DC-2020B
  • 제 품 명: 초음파 두께 측정기
  • 모 델 명: DC-2020BS
  • 국제용접&절단&레이저설비산업전시회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1[창립19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