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한.중.일의 ‘용접로봇 산업’의 현황 및 전망은?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용접저널]
일본과 중국, 그리고 한국의 ‘용접로봇 산업’의 현황 및 전망은?

수요시장은 ‘한국-중국’ 공급시장은 ‘일본’…현 상황 수 년간 이어갈 듯
글 / 메탈넷코리아(월간 용접저널) 취재부 김가애 기자
※본지에 게재된 기사와 자료는 월간 용접저널(welding Korea Journal Monthly)의 취재.인터뷰.조사 정리자료로서 당사의 허락 없이 무단전제, 복사하는 것은 불법이므로 금합니다.
본지에 게재된 자료를 사용 시에는 사전에 메탈넷코리아(Metal Network Korea)로부터 허락을 득 한 후 자료 출처를 기록하시고 사용하시길 바랍니다.
  • 인터뷰 ①: Panasonic Japan(일본 용접로봇 시장, 갖가지 위기 겪으며 과거 비해 위축된 상황)
    리만쇼크, 동일본대지진, 태국홍수 문제 등 갖가지 재해가 발생하고 나서 시황은 회복경향에 있지만 아직 완전회복기라고 말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과거의 일본 기업중심인 용접로봇 산업의 시장
  • 인터뷰 ②: 화낙㈜ 부사장 이토 타카유키 (‘2008 리먼쇼크’ 이후 일본 내 용접로봇 수요시장 ‘잠잠’)
    일본 용접로봇의 수요가 가히 폭발적이었던 지난 1986~1991년에는 아크 용접로봇이 거의 매달 1000여 대씩 유통됐다. 특히 그 이전부터 일본이 점점 고학력 시대로 접어들고, 그러면서 용접의 인력이 점차
  • 인터뷰 ③: 한국야스카와전기 전무마츠나가 유키히로(일본 내수시장 ‘침체’로 용접로봇 시장 역시)
    일본 내수시장은 현재로서 ‘침체기’라고 평가할 수 있겠다. 일단 용접로봇의 가장 큰 수요처라고 할 수 있는 자동차 산업이 현재 성장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이와 함께 용접로봇 산업 역시 일본 내수시장에서
  • 인터뷰 ④: 나치-후지코시㈜ 부장 호리 요시야키(용접로봇, 공급시장의 규모가 가장 큰 차이점)
    일본의 용접로봇 산업은 지난 2008년 ‘리먼쇼크’ 당시 바닥까지 추락했다가, 현재는 서서히 회복 중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아무리 회복 중이라고는 해도 회복의 속도가 현저히 느릴뿐만 아니라, 일본
  • 1969년, 일본의 가와사키중공업이 Unimation사와 기술제휴로 로봇생산을 시작했다. 이를 시초로 일본은 현재 보급률 1위이자, 세계 최고 수준의 로봇 산업국이다.
    1980년, 한국에도 일본 업체와의 기술제휴를 통해 산업용 로봇이 도입됐다. 현재 한국은 일본, 독일, 미국에 이어 로봇생산국 4위 위치까지 올라섰다.
    1980년, 중국 산업용 로봇의 발전이 시작한다. 중국은 로봇 설계 제조기술과 제어시스템 H/W, S/W설계기술, 등의 기술을 구비하고 있으며 일부 핵심부품을 생산하고 있다.
    한국, 중국, 일본. 세 나라는 명실공히 동아시아 경제를 이끄는 삼국이라고 할 수 있다. 모든 면에서 동아시아의 중심이 되고, 동아시아를 대표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리고 한국, 중국, 일본은 지리적 인접성과 경제적 상호의존도를 감안했을 때 그 폭발력이나 파급효과는 상상 이상으로 위력적이다. 그렇다면 용접로봇 산업에서는 어떨까. 이번 <용접저널> 6월호에서는 앞선 한국 용접로봇 산업의 현황 및 전망 파악과 더불어 중국과 일본의 용접로봇 산업에 대해 알아봤다.

    Ⅰ. 중국 용접로봇 산업
    1. 중국 로봇용접 산업의 현황
    로봇(robot)은 robota(노동)와 robotnik(노예)의 합성어로서 작업에 알맞도록 고안된 도구를 팔 끝 부분의 손에 부착하고, 제어장치에 내장된 프로그램의 순서대로 작업을 수행한다. 따라서 로봇을 ‘자동제어에 의 해 여러가지 작업을 수행하거나 이동하도록 프로그램 할 수 있는 다목적용 기계’라고 정의 할 수 있다. 산업용 로봇이 사용되는 대표적인 분야로는 용접(welding), 도장(painting), 조립(assembly), 물류(material handling) 분야 등이 있으며, 공장 자동화의 최종 목표인 무인 공장을 구성하기 위한 필수적인 요소이다. 그 중에서도 용접로봇은, 많은 이들이 용접을 ‘3D산업’으로 취부해 용접공이 귀해지면서 임금도 올라가고 품귀현상을 겪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좋은 대안이다.
    전 세계 제조업체들은 과거 수 십년간 값싼 노동력을 찾아 다투어 중국에 진출했다. 전 세계 로봇용접산업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루고 있다. 중국 역시 마찬가지로, 상당히 빠른 속도로 발전이 이뤄지고 있다. 중국은 1990년대 이후로 공업화가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이러한 용접 분야의 방면이 상당히 빠른 속도로 발전했다. 그리고 그 기술력 또한 많이 높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과거 중국은 비교적 저렴한 인건비로, 대부분의 용접공정은 인력으로 하는 수동용접으로 이뤄져 있다. 그러나 근래 들어서는 중국의 인건비도 상당히 높아졌고, 높아진 생활수준 등은 사람들이 용접을 기피하게 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 때문에 로봇용접 산업이 더 발전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 수요시장은 ‘거대’
    (2) 그러나 기술력은? ‘글쎄’
    2. 중국 용접로봇 산업의 전망
    3. 중국에서 로봇용접이 적용되는 산업군
    4. 중국 로봇용접 산업의 문제점과 당면과제
    (1) 사후관리
    (2) 시장 안정화
    (3) 기술개발

    Ⅱ. 일본 용접로봇 산업
    1. 일본 용접로봇 산업의 현황
    2. 일본 로봇용접 산업의 전망
    3. 일본에서 로봇용접이 적용되는 산업군
    4. 일본 용접로봇 산업의 해외경쟁력
    5. 일본 로봇용접 산업의 문제점과 당면과제
    (1) 수요시장의 ‘정체’
    (2) 기술력 강화
    (3) 해외시장서 과당경쟁의 폐해

    Ⅲ. 한국·중국·일본 용접로봇 산업의 비교
    1. 중국에서 보는 한국의 용접로봇 산업
    2. 일본에서 보는 한국의 로봇용접 산업
    3. 기술력 비교

    Ⅳ. 맺음말
    21세기에 들어서면서 생산단가를 낮추고 노동력을 줄이기 위해 산업의 ‘무인화(無人化)’, 즉 ‘자동화 산업’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황금기를 맞고 있다. 기술과 과학이 첨단을 달리는 21세기는 이미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정보화, 로봇화를 비롯한 고도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개발돼 인간의 힘든 노동을 대체하게 됐다. 첨단 소프트웨어 기술과 과학이 발달하면서 인력보다는 자동화에 의존하게 됐고 결국 21세기는 첨단 고도정보, 전자 과학기술은 오히려 인간이 필요 없는 모순의 시대로 만들어버렸다.
    한국은 수요시장의 확대와 공급시장의 발전이 동시에 기대되는 국가다. 급격하게 늘어나는 수요시장은 전 세계 모든 로봇브랜드의 시선을 사로잡았고 그들로 하여금 시장점유율 확대를 꾀하게 했다.
    중국은 향후 급격한 성장이 기대되고 있는 독보적인 국가다. 값싼 노동력과 풍부한 내수시장, 정부지원이라는 3박자를 두루 갖춘 중국의 용접시장은 해를 거듭하면 거듭할수록 그 몸집을 부풀려가고 있으며, 전세계 관련 업계 대부분은 이러한 중국시장을 꽤나 매력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그러면서 시장 진출 모색과 함께 기술개발 및 제품 경쟁력 향상에 기를 기울이고 있다.
    마지막으로 일본은 누가 뭐래도 세계 최고의 로봇강국이다. 이를 위해 일본은 과거 수십 년전부터 로봇개발에 기를 기울였고, 기술력 강화에 힘써왔다.
    이에 대해 우리 용접로봇산업은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아야 할 것이다. 비록 현재 우리나라 용접로봇 제조업체는 단 1개사 뿐이지만, 이를 넘어서 우리는 내수시장의 발전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서의 발전을 꾀하면서 이와 동시에 경쟁국 시장을 견제하는 일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으로 보인다.

    ■ 참고자료
  • 용접저널 2008년 2월호, 2011년 4월호, 7월호
  • 특허청
  • 중국자동차공업협회
  • KISTI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월간 [용접저널]
  •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2[창립20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