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투자 및 기술개발 등 초석 마련해 ‘첫 삽’ 뜨는 것이 관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용접저널]
투자 및 기술개발 등 초석 마련해 ‘첫 삽’ 뜨는 것이 관건

㈜국제웰즈 차장 홍성모
I.W.S. Co., Ltd. Deputy Manager S.M. (Simon) Hong


1. 국내 오비탈 용접설비 산업의 현황은?
국내에서의 수요는 상당히 적은 것으로 알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 도시가스 라인, 신규 발전소, 정유 플랜트 등의 건설이 많이 줄어들어 국내시장에서 배관산업 분야는 전망이 밝지 않은 상태다.
다만, 다행인 점은 해외 시장은 국내 내수시장에 비해 수요가 그나마 많다는 점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 오비탈 용접설비를 제조해 해외에 수출하는 업체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러한 점 등을 미뤄봤을 때 종합적으로 국내 오비탈 용접설비 산업은 정체현상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사료된다. 특히 국내의 경우 용접사의 기량이 세계적으로 상당히 뛰어나다.
이 때문에 아직까지는 인력에 의한 수동용접에 의존하는 경향이 강하다. 국내 시장에서 오비탈 용접설비가 활성화 되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과 준비가 필요할 것으로 사료된다.

2. 국내 오비탈 용접설비 산업의 전망과 중요성은?
물론 확대될 시장임은 자명한 사실이다. 사실 모든 기계 산업이 자동화로 흘러가고 있고, 용접 산업에서도 역시 이 같은 추세가 이어져오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비탈 용접설비는 국내에 아직 기반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점, 아직까지는 수동용접을 더 선호한다는 점 등으로 인해 그 발전 속도는 비교적 느릴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현재 용접사의 세대교체가 필요한 시점에서 대체할 만한 인력이 없다는 점, 즉 인력 부족 문제와 원가 절감, 인건비 절감, 그리고 정확하고 안정적인 작업을 하기 위해 인력의 수동용접 보다는 자동용접의 오비탈 용접 설비로 바뀔 것이며, 이것이 세계적인 추세라고도 할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점 등이 국내에 오비탈 용접설비가 활성화 될 수 있는 기회요소로 작용할 수도 있겠다.

3. 국내 오비탈 용접설비 산업의 기술력은?
아직까지 국내 기술력에 대해서는 판단하기가 상당히 어려운 실정이다. 오비탈 용접설비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적절한 교합과 고도의 제조 기술력이 필요한 설비다.
토치가 파이프 궤도를 360도 회전하면 각각의 방향에 따라 각각의 용접조건 등이 변화하게 된다. 기본적으로 오비탈 용접설비는 이 같은 데이터가 설비에 모두 프로그래밍 돼있어야 한다.
그러나 아직까지 이러한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는 업체는 국내에서 극히 드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아마 국내에서 이 같은 기술력을 갖춘 업체가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4. 국내 오비탈 용접설비 산업의 해외경쟁력은?
앞서 현황에서도 밝혔듯이, 수요시장은 국내보다 해외시장이 훨씬 큰 편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그러한 해외시장에 부합할 만한 해외경쟁력을 갖춘 국내 업체는 없는 것으로 사료된다.
아직 국내에는 오비탈 용접설비에 대해서는 시스템 자체가 구축되지 않았으며, 거의 초보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
이는 시장 수요 시장 자체가 활성화 되지 않았기 때문에 기업의 입장으로서는 아직 투자할 만한 가치를 느끼지 못했으므로, 기술확보가 늦춰진 점이 큰 원인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해외 유수의 오비탈 용접설비 전문 기업이 해외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국내 시장이 기술력을 확보하고 해외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할 것으로 보인다.

5. 오비탈 용접설비의 주요 수요 산업은?
파이프 라인 설치에 많이 사용되고 있다. 파이프라인이 설치되는 경우는 주로 오일, 가스 등의 플랜트 설비이다. 그리고 원자력 발전소, 화학 발전소, 화학 및 건설산업의 배관 산업에서도 많이 적용하고 있다.
그리고 식·음료나 반도체 설비 등은 튜브용접에도 많이 적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6. 국내 오비탈 용접설비 산업의 문제점 및 당면과제는?
오비탈 용접설비 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국내 시장의 경우 앞서 밝혔듯 아직은 지극히 초보단계이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에 결정을 해서 투자를 하고 기술개발을 하는 등의 인프라 구축이 가장 관건이 될 수 있겠다.
아직은 본 설비에 대한 기술 자체가 없기 때문에 이를 위해 얼마나 과감한 투자를 하느냐가 산업발전의 열쇠가 될 수 있겠다. 이를 위한 ‘첫 삽’을 뜨기 위해서는 정부 및 관련기관, 그리고 관련 업체의 긴밀한 협조와 협동이 반드시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그리고 이에 앞서 선행돼야 할 점은 수요 측에서 본 설비의 필요성에 대해 충분한 인식이 확립돼야 한다는 점이다.

7. 향후 귀사의 기술개발 및 정책 방향은?
지난 1997년 설립한 당사는 용접과 용사 분야의 국내 유일 전문 무역 대리점으로 국내 유수한 기업들과 함께 해오고 있다.
당사의 초석으로 미국 최대 용접기 제조회사인 링컨(The lincon Electric)사와 거래를 통해 국내의 중공업, 조선, 건설분야에 다양한 용접장비와 용접자료를 보급하고 있으며 용접의 품질 향상을 위해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당사는 배관용접의 대표적 설비인 오비탈 용접설비의 경우, 미국의 MAGNATECH社와 T거래를 해오고 있다. MAGNATECH社는 GTAW, FCAW, GMAW용 Orbital 용접장비, Tubesheet 용접장비, Pipeline 용접장비 등을 제조하는 세계적인 회사로, 오비탈 용접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도입해 오비탈 자동 용접분야에서는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회사다.
당사는 이같은 MAGNATECH社와의 거래를 통해 국내 관련 업계의 해양 파이프라인, 열 교환기, 직경이 큰 압력용기 및 탱크, 파이프라인 공사, 화력발전 산업 등의 발전에 크게 일조하고 있다.

■ 문의처: ㈜국제웰즈 ☎ 02-6675-3600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2[창립20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