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국내 배관용접 기술력은 이미 세계 최고 수준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용접저널]
국내 배관용접 기술력은 이미 세계 최고 수준

건설기술교육원 건설기능인력양성 능력개발팀 특수용접과 교수 이인희
Korea Institute of Construcdtion Technology Education (KICTE) Construction features manpower HRD Center Dept. of Special Welding Teachers In Hee, Lee
1. 국내 배관용접 산업의 2012년 전망과 시장규모는?
우리나라의 플랜트 산업이 호황을 이루고 있는 한 꾸준히 성장할 것이라고 본다. 비단 플랜트 산업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는 용접관련 산업이 상당히 발달해있는 편이다.
이러한 점 등으로 미뤄 봤을 때 2012년은 큰 변수가 생기지 않는 한 근래 들어서 꾸준히 발전해왔듯이, 현재의 호황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규모가 워낙 광범위한 탓에 정확한 시장규모를 가늠할 수는 없겠지만, 분명한 사실은 지난해보다는 더 성장할 것이라는 점이다.

2. 배관용접이 주로 적용되는 산업분야는?
용접은 기초산업으로써 전반적인 산업에 고루 적용되고 있다. 그리고 그 중에서 대표적으로 배관용접은 플랜트 산업에 가장 많이 적용된다.
우리나라에서 배관용접이 활성화 되기 시작한 시기도 플랜트 산업이 성장하는 시기와 맞물린다.
해외에서는 주로 정유 및 석유화학 플랜트 등에 많이 적용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반도체, 식·음료 등 갖가지 공장설비를 짓는 데 많이 적용되고 있다.

3. 국내 배관용접 산업의 기술력은?
국내 배관용접 용접사의 기술력 만큼은 세계 최고라고 자부한다. 이는 비단 배관용접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전체 용접기술에서 우리나라 용접사 만큼의 기술력을 가진 나라는 없을 것이라고 감히 장담한다. 세계적으로 우리나라 용접사들은 과거부터 손재주가 좋은 것으로 유명했다.
일각에서는 우리나라 기능경기대회에서 1위를 하게 되면, 세계기능경기대회에서 1위를 한 거나 다름이 없다는 이야기도 할 정도다.
이 정도로 우리나라 용접사의 기량은 이미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다만 여기서 아쉬운 점은 이 같은 용접사의 배출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는 점이다.

4. 국내 배관용접 산업의 해외 경쟁력은?
앞서 밝혔듯 국내 기술력은 세계에서 최고라고 손 꼽힐 정도다. 그리고 배관용접의 주요 적용산업분야인 플랜트 산업 역시 세계 ‘탑클래스’에 들어있다.
우리나라는 과거부터 체계적인 기능인력 양성에 주력했다. 이 때문에 유능한 기능인을 많이 배출해낼 수 있었고, 이미 호주 등에서는 우리나라 용접사를 많이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점 등으로 미뤄 봤을 때 해외 경쟁력도 충분할 것이라는 의견이다.

5. 일반 용접과 배관용접의 차이점은?
배관용접이 일반 타 용접에 비해 더 고도의 기술력을 필요로 하는 용접법임에는 틀림없다. 일반 용접과는 다르게 배관용접은 둥근 파이프를 용접해야하기 때문에 더 큰 기술력을 필요로 하고 있다.
특히, 산업 현장에서는 직접 용접부위를 보면서 용접할 수 없는 경우에는 반대편에 거울 등을 대놓고 하는 경우도 많이 있다. 이 같은 용접은 대부분 경력이 출중한 용접사들에게 많이 해당된다.

6. 국내 배관용접 산업의 문제점 및 당면과제는?
가장 큰 문제점이라면, 이는 배관용접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용접산업 전체에 적용되는 사항인데, 아직까지 용접에 대한 국민들의 평가가 용접의 중요성에 비해 상당히 절하돼있다는 점이다.
용접이라면 더럽고, 힘들고, 어려운 이른바 ‘3D산업’이라고 칭하면서 모두들 기피한다. 사실 과거에는 안전장비 부족, 열악한 환경 등 그런 면이 없지 않아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근래 들어서는 많은 이들이 친환경, 건강 등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고품질의 안전장비들이 지속적으로 출시되고, 더 나은 용접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국민들의 인식제고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7. 관련업계나 정부 및 산하단체 등에 바람이 있다면?
큰 바람을 갖고 있지는 않다. 다만, 앞서 밝혔듯, 국내에서 아직까지 용접인들을 보는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는 데에는 상당한 아쉬움이 있다.
아직까지 많은 이들이 용접산업을 ‘3D산업’ 취급하면서 무시하고 등한시하는 경향이 많이 있는데, 이 같은 악현상이 지속적으로 이뤄진다면 우리나라 제조업은 무너지고 말 것이라는 의견이다.
모든 국민들이 이 같은 점을 하루 빨리 인지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8. 향후 귀원의 경영정책 방향은?
본 원은 지난 1978년 건설기능인력의 교육훈련을 모태로, 건설산업의 건전한 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설립돼 지금까지 50여만 명의 건설기술자를 교육·배출해 건설기술자의 수준향상과 건설기술발전을 이룩해왔다.
건설산업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국가기간산업으로서 국가경쟁력의 초석이 돼왔으며 이는 최일선에 있는 건설기능인력의 역할이 크다고 할 수 있겠다.
본 원의 특수용접과에서는 각종 특수용접기의 조작, 설치, 운전 및 보수점검을 할 수 있고 철 또는 비철금속 등의 재료를 절단, 용접해 건설, 조선, 기계, 차량 및 각종 산업설비 등에 요구하는 형태로 제작, 수리할 수 있는 현장 수행능력과 지식을 겸비한 우수한 특수용접 기능사를 양성한다.
본 원 수료 후 호주 등 해외취업이 가능하며 100% 취업률을 보이고 있다.

■ 문의처: 건설기술교육원 ☎ 032-460-0279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2[창립20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