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국내 배관용접 산업의 현황 및 2012년 전망은?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용접저널]
국내 배관용접 산업의 현황 및 2012년 전망은?

국내서는 건설경기 침체로 ‘글쎄’…해외서는 플랜트 호황으로 ‘대박’ 이어갈 듯
취재.정리 / 메탈넷코리아(월간 용접저널) 취재부 김가애 기자
※본지에 게재된 기사와 자료는 월간 용접저널(welding Korea Journal Monthly)의 취재.인터뷰.조사 정리자료로서 당사의 허락 없이 무단전제, 복사하는 것은 불법이므로 금합니다.
본지에 게재된 자료를 사용 시에는 사전에 메탈넷코리아(Metal Network Korea)로부터 허락을 득 한 후 자료 출처를 기록하시고 사용하시길 바랍니다.
  • 인터뷰 ①: 건설기술교육원 특수용접과 교수 이인희(국내 배관용접 기술력은 이미 세계 최고 수준)
    용접은 기초산업으로써 전반적인 산업에 고루 적용되고 있다. 그리고 그 중에서 대표적으로 배관용접은 플랜트 산업에 가장 많이 적용된다. 국내 배관용접이 활성화 되기 시작한 시기도 플랜트 산업이
  • 인터뷰 ②: 배관용접동호회 회장 서헌준(기능공 부재-일거리 부족, 마찰적 실업 줄일 수 있는 방안)
    용접에 자동화가 활성화 되고, 배관소재 역시 PVC, PVDF, PEM 등 합성수지로 변화하고 도시가스, LNG 관로가 거반 깔려 있기는 하지만 아직까지는 괜찮을 것이라고 본다. 특히, 폐수처리시설과 해외
  • 인터뷰 ③: 로이드배관용접학원 원장 김종운(2012년 배관용접 산업, 플랜트 산업과 함께 성장할 것)
    배관용접을 하는 데 가장 중요한 사항은 물론 품질이다. 이는 비단 배관용접에서뿐만 아니라 모든 용접, 더 나아가 모든 산업에서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본다. 이러한 관점에서 국내 배관용접 기술력은
  • 인터뷰 ④: ㈜국제웰즈 부사장 한도환(배관용접 산업, 국내시장서는 주춤 해외시장서 활기 띄울 듯)
    국내에 배관용접 산업이 득을 볼 만큼의 프로젝트는 예상되지 않고 있다. 그렇다면 기대를 걸어볼 만한 시장은 ‘해외시장’이다. 이미 해외에서는 국내 업계의 대형 프로젝트들이 진행 중이다. 파이프라인이
  • 인터뷰 ⑤: 엑서아시아㈜ 이사 허민석(1/4분기까지는 반도체 산업 불황 다소 영향 받을 듯)
    용접사의 기량에 비해 배관용접 관련 설비 및 기기는 그 기술력이 아직까지는 미흡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배관용접 뿐만 아니라, 용접산업 전체에서 세계적인 트렌드는 단연 자동용접이다. 자동용접 관련
  • 용접기술과 용접장비의 발전은 각종 기계의 고품질화와 고기능화를 가능하게 했고, 더불어 기계공업의 급속한 성장을 도왔다. 용접은 배관, 철구조물, 기계, 조선, 자동차 등의 제작에서부터 항공기, 방위 등 산업 전방위적 위치에 있었다.

    근래 들어 매체 등을 통해 심심찮게, 혹은 자주 오르는 산업뉴스가 있다. 바로 해외건설. 그리고 그 중에서도 플랜트 산업. 플랜트산업은 발전, 환경, 제품생산 등에 사용되는 설비를 공급하는 산업으로 설계, 시공은 물론 사전조사 유지 보수 등 제조와 서비스가 결합된 복합산업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플랜트 산업은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포괄하는 대표적인 산업으로서, 제조업 중심의 수출한계를 극복하고 수출부문의 부가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주요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는 산업분야다.
    그리고 한국 해외건설 산업은 초기의 단순 토목 공사에서 벗어나 2000년 이후 플랜트 산업으로의 변화에 성공을 거두면서 2003년 이후 큰 폭으로 성장해왔다. 우리나라는 지난 2003년 이후 8년간 꾸준해 해외 플랜트 수주 상승세를 그려왔다. 매번 기록을 갈아 치웠고, 지난 2011년에는 650억 불을 수주해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그리고 해외건설 관련기관 및 전문가들은 2012년 수주예상 규모를 700억 불로 지난해보다 더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렇다면 플랜트 산업에서 가장 중요한 공정은 무엇일까. 본지가 용접분야 전문지인 만큼 당당하게 ‘배관용접’이라고 하겠다. 일각에서는 배관용접이라는 단어 대신 ‘플랜트 용접’이라는 표현을 하기도 한다.
    이에 이번 용접저널 2월호에서는 2012년도 ‘승승장구’할, 우리 국가경쟁력을 한층 더 드높여줄 플랜트 산업과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배관용접’에 대해 심층취재 해봤다.

    Ⅰ. 배관용접 산업의 정의 및 개요
    1. 배관용접이란?
    2. 배관용접의 요소
    (1) 적용 용접법
    (2) 배관
    (3) 자동배관용접-오비탈 용접
    1) 오비탈 용접이란?
    2) 오비탈용접의 특징
    (4) 베벨링 작업
    3. 일반용접과 차이점
    4. 배관용접 시공

    Ⅱ. 배관용접 산업의 현황 및 2012년 전망
    1. 배관용접 산업의 2012년 전망
    (1) 국내시장은 ‘글쎄’
    (2) 해외시장은 ‘급증’
    1) 플랜트 산업 호황으로 배관용접도 함께 ‘들썩’
    2) 역시나 중동-플랜트가 활약할 듯
    2. 배관용접의 적용분야
    3. 국내 배관용접 산업의 기술력
    (1) 수동용접 기술
    (2) 자동용접 설비 기술
    4. 국내 배관용접 산업의 해외 경쟁력
    국내 배관용접 산업의 현황 및 2012년 전망은?에 대한 취재.기사의 상세 정보는 광고주와 정기구독자에게만 제공됩니다.
    본 자료는 정기구독시 CD로 함께 제공 됩니다.
    Ⅲ. 배관용접 산업의 문제점 및 당면과제
    1. 자동배관용접 기술 부족
    2. 전문인재 양성
    (1) 인재부족 및 기존 용접사 노령화 진입
    (2) 용접교육 개혁 절실

    Ⅳ. 맺음말
    세계 곳곳에서 우리 건설업계가 활약하고 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세계적 건설 주간지 ENR(Engineering News Record)에 따르면, 우리 건설산업은 해외 건설시장에서 7위를 기록하고 있다. ENR은 매년 225대 건설기업을 선정해 해외시장 매출액을 발표하고 있는데, 우리나라 11개 건설사가 2010년 해외시장에서 올린 매출 실적이 약 183억 달러로, 중국, 미국, 프랑스,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에 이어 세계 7위를 기록했다. 일본보다 더 앞선 수치이기도 하다.
    이 같은 국내 건설기업의 선전으로, 향후 이와 관련한 업계는 생산성 향상과 공기 단축을 위해 발 빠르게 기술개발에 앞장서고, 여러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머지않아 배관용접 사업에도 ‘자동화’에 대한 요구가 자연스럽게 흐를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현재 가장 치명적인 문제점은 아직까지 국내 관련 업계가 자동 배관용접에 대한 설비 기술개발은커녕, 이같은 현실을 받아 들이려 하는 자세조차 취하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21세기에 들어서면서 생산단가를 낮추고 노동력을 줄이기 위해 산업의 ‘무인화(無人化)’, 즉 ‘자동화 산업’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황금기를 맞고 있다.
    산업 혁명 이전 고도로 숙련된 기술자들만이 하던 일들이 새로운 기계로 대체되고 숙련 작업자들의 일이 단순한 작업으로 변해 버렸듯이, 근래의 컴퓨터의 발전과 사용 증대에 의해 더 많은 일들이 자동화 기계로 대체되고 있는 것이다. 기술과 과학이 첨단을 달리는 21세기는 이미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정보화, 로봇화를 비롯한 고도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개발돼 인간의 힘든 노동을 대체하게 됐다. 첨단 소프트웨어 기술과 과학이 발달하면서 인력보다는 자동화에 의존하게 됐고 결국 21세기는 첨단 고도정보, 전자 과학기술은 오히려 인간이 필요 없는 모순의 시대로 만들어버렸다.
    물론, 뛰어난 기량의 용접사 양성도 물론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다. 그러나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장비의 활용, 즉 자동화 장비 산업 역시 절대 간과할 수는 없다. 더욱이 세계 추세와 더불어, 국내 용접사의 부족이 수면위로 드러난 만큼,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인 것으로 보인다.

    ■ 참고자료
    ·㈜국제웰즈
    ·일등테크
    ·로이드배관용접학원
    ·연수배관용접학원
    ·해외건설협회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2[창립20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