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레이저 마킹 산업, 전년도에 비해 20% 가량 줄어들 듯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용접저널]
레이저 마킹 산업, 전년도에 비해 20% 가량 줄어들 듯

비제이레이저시스템 대표 변기선
BJ Laser System Co.,Ltd. president Kie sun Byun


1. 2013년 국내 레이저 마킹 산업의 전망을 점쳐본다면?
확실히 지난해 보다는 더 어려운 해가 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이미 보도를 통해 국내 600대 기업이 올해 15% 정도의 기업 구조조정 계획이 있는 것으로 설문조사결과가 공개된 바 있다. 이 같은 점이 시사하는 바는 상당히 크다.
물론 가장 큰 이유는 경영환경이 녹록치 않다는 데 있겠지만, 이의 원인은 경기불황이기 때문이다. 지난 2012년 역시 연초에는 상당한 걱정이 있었다. 그나마 다행이었던 것은 불황이 대대적으로 예고됐던 터라, 각 업계에서 대비를 철저히 했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연초 걱정했던 것보다는 유연하게 경기가 풀린 것으로 보인다. 아마 이처럼 미리 대비를 한다면야 각오했던 것 보다는 더 유연한 해를 보낼 수 있겠지만, 최소한의 매출감소 등의 직접적인 피해는 피해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시장규모가 600억 정도로 집계가 됐다면 올해는 약 400억 정도로 20% 가량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2. 2013년 가장 기대가 되는 산업군은?
세계적인 경기 불황으로 크게 기대를 할 수 있는 수요 산업군은 상당히 드물 것으로 보인다. 올해의 경우에는 그동안 호황을 누렸던 IT, 전자 산업 분야에서 크게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 이에 대한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조선, 건설 등의 산업 역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어려움을 이어갈 것으로 사료되면서, 2013년은 더욱 더 치열한 해가 될 것이라는 우려다.

3. 2012년 가장 아쉬움이 남는 점은?
가장 아쉬운 점이 있다면, 국내 시장 안에서 동종업체끼리의 경쟁이 과했다는 점이다. 국내업체끼리의 경쟁도 치열한 상황에서 특히 저가의 수입품이 국내 시장에 침투하면서 그 경쟁은 더욱 과열되고 있는 상황이다.
아쉬운 점은, 이 같은 경쟁을 발판으로 삼고 기술력 강화가 이뤄졌다면 다행이지만 저가의 제품들과 경쟁을 하다 보니, 기술력 강화가 뒷전으로 밀려났다는 점이다.

4. 국내 레이저 마킹 산업의 기술력은?
아직까지 국내 레이저 관련 업체 중 대다수는 원천기술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의 시장규모가 그다지 큰 편이 아니기 때문에 더욱 발전이 더딘 것일 수 있다.
우리나라와 직접적인 경쟁을 펼치고 있는 중국의 경우는, 기술력은 아직 안정화 되지 못했다고 하더라도, 내수 시장이 워낙 크기 때문에 얼마든지 발전 가능성을 안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는 아직까지 이 같은 기반이 마련되지 않아 기술발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5. 국내 레이저 마킹 산업의 해외경쟁력은?
이는 당연히 기술력과 함께 볼 수 있는 부분이다. 아직까지 국내 시장에서의 기술안정화도 갖추지 못한 채 해외경쟁력을 논할 수는 없다는 의견이다.
즉, 투자가 전혀 이뤄지지 않는 시장에서 기술발전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일 수 밖에 없고, 이와 동시에 해외시장에서의 경쟁 역시 기대할 수 없는 사항이라고 할 수 있겠다. 해외에서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기술적 안정이 필수라고 할 수 있겠다.

6. 국내 레이저 마킹 산업의 문제점과 당면과제는?
가장 큰 문제점은 앞서도 밝혔든 국내 시장에서 동종업체끼리의 ‘과당경쟁’이다. 물론 이를 긍정적으로 본다면 과당경쟁으로 기술발전을 이뤄낼 수도 있는 효과를 불러올 수 있겠지만, 워낙 가격경쟁이 우선적으로 치열했기 때문에 이에 대해서는 전혀 기대할 수가 없었다는 점이다.
게다가 이 같은 과당경쟁에 저가의 수입제품까지 가세를 하면서 상황은 더욱 악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과당경쟁을 완화하고 시장을 안정화할 수 있는 어느 정도의 ‘교통정리’는 필요하다고 사료된다.

7. 동종업계나 정부 및 산하단체에 바람이 있다면?
근본적으로 중소기업에서도 기술개발을 할 수 있는 기본적인 여건이 마련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중소기업이 신기술을 개발하는 데 인력, 자금 등의 부분에서 겪는 어려움이 상당히 많은 편이다.
특히, 어차피 내수시장 만으로는 기업을 영위해나가는 데 어려움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그렇다면 결국은 해외로 진출을 해야 한다는 것인데, 이 같은 상황에서 해외진출은 무리일 뿐더러, 설상 해외진출을 한다고 하더라도 실패를 불러올 수 밖에 없다.
이러한 부분에서 공신력 있는 관계기관 등의 체계적이면서 정책적인 지원이 많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8. 향후 귀사의 기술개발 및 경영정책 방향은?
기술투자에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당사 만의 고유 독자 기술은 물론 현재 추진하고 있는 레이저 기기 품목의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한 해외 시장에 좀 더 주력해서 유럽 및 아시아 권역을 비롯, 해외 판로 개척에 주력할 계획이다.
유럽지역에는 확보해놓은 기존 판로 망을 더 확대할 계획이며 이 외에도 적극적인 해외시장 개척에 주력할 예정이다. 국내외 전시회 등을 통한 홍보에도 집중해 BJ레이저시스템을 알리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에는 그린레이저 분야로 가공 및 표면처리 등에 주력할 계획도 갖고 있다.
그린레이저란 기존의 레이저가 보이지 않는 비 가시 광선인데 비해 레이저가 녹색을 띄고 있는 것으로, 파장대와 응용분야가 다르며 주로 산업, 특히 특수분야에 그린레이저가 많이 적용되고 있다.
그리고 이 외에도 새로운 분야인 박판 레이저 절단 등 분야를 다양하게 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 문의처: 비제이레이저시스템 ☎ 02-808-6311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3[창립21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