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플라즈마 용접 및 절단 산업, 업계간 과열경쟁으로 발전 더뎌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용접저널]
플라즈마 용접 및 절단 산업, 업계간 과열경쟁으로 발전 더뎌

㈜강원인터내셔날 대표이사 김의택
Kangwon International Co.,Ltd. CEO&President Kim Eui Teck


1. 2013년 국내 플라즈마 용접 및 절단 산업의 전망은?
과거에 비해 워낙 관련 설비 업체가 많이 생겨나서, 2013년 역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과열현상이 짙을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게다가 전체적인 수요산업의 경기도 그다지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겠다. 결국은 악화된 수요 시장에서 여전히 많은 공급업체끼리의 과열경쟁이 올해 역시 이어진다는 것인데, 이에 대한 폐해는 결국 경쟁을 하는 업체가 고스란히 떠안을 수 밖에 없다.
전반적으로 우리나라 수요시장은 결코 작은 편이 아니라고 본다. 대표적으로 용접과 절단의 가장 큰 수요산업인 조선산업이 크게 활성화 돼있고, 이 외에도 건설, 자동차, 반도체 등 갖가지 수요산업이 제법 근 규모로 자리잡고 있다.
그러나 본 산업들이 지난 2012년 하반기부터 급격하게 성장률이 둔화되면서 해당 산업에 큰 수요처를 갖고 있던 업체들이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고 있다.

2. 2013년 가장 기대가 되는 수요 산업군은?
앞에서도 밝혔듯이 우리나라 수요 시장은 결코 작은 편이 아니다. 그러나 2013년 특별히 크게 기대할 수 있는 수요 산업군은 드물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세계적인 경기침체 상황도 최근 몇 년간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을 뿐더러, 올해의 경우에는 그 여파가 더 심각할 것이라는 예상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수요산업에 의지하고 있던 수 많은 산업이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아마 2013년은 재정비의 해로 삼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는 의견이다.

3. 2012년 국내 플라즈마 용접 및 절단산업에서 아쉬움이 남는 점은?
특별히 아쉬움이 남는다기 보다는, 지난해 경기가 워낙 좋지 않았기 때문에 예상했던 것 만큼 본 산업이 활성화 되지 못한 데 대한 최소한의 아쉬움은 당연할 수 밖에 없다고 본다. 그러나 이는 당연히 감안해야 하는 사항이니만큼, 크게 아쉬움을 가질 것은 아니라는 의견이다.

4. 국내 플라즈마 용접 및 절단 산업의 기술력은?
국내 기술력 자체에 대해서는 크게 의심하지 않는 편이다. 기술력이야 워낙 우리나라에 플라즈마 용접 및 절단 관련 수요산업, 그리고 공급시장이 크게 활성화 돼있다 보니 자연스레 습득됐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다만, 현재 산업의 구조와 상황이 이를 완벽하게 뒷받침 해내지 못하는 데 문제점이 있는 듯 하다.
즉, 짙은 과열 경쟁이 가격적인 측면에서 이뤄지다 보니 기술적으로 크게 발전할 가능성을 놓치고 있으며, 이 같은 사태가 지속될 경우 결국은 퇴보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우려다.

5. 국내 플라즈마 용접 및 절단 산업의 해외경쟁력은?
해외경쟁력은 앞서 밝힌 기술력과도 맥락을 함께할 수 있는 사안일 것으로 사료되는데, 현재 내수시장 조차 안정적이지 못하고 불안한 상황에서 해외경쟁력을 논하기에는 시기상조인 듯 하다.
물론 앞에서도 밝혔듯이 기술적인 측면에서야 경쟁력은 충분할 것이라는 의견이다. 그러나 이의 직접적인 효과를 보기까지는 아마 적지 않은 시간과 투자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6. 국내 플라즈마 용접 및 절단 산업의 문제점과 당면과제는?
가장 큰 문제점은 동종 업계끼리의 과열경쟁으로 나타난 갖가지 역효과라고 할 수 있겠다. 우리나라에는 플라즈마 관련 설비업체가 작은 규모로 상당히 난립해있는 편인 것으로 알고 있다.
물론 과열경쟁이 좋은 효과로 가져다 줄 수도 있다. 하지만 좋은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품질경쟁에 따른 기술력 상승이라는 전제가 뒷받침 돼야 한다.
그러나 본 업계에서는 품질경쟁보다는 가격경쟁이 우선시 되면서 제품의 품질은 뒷전에 두고, 저품질의 저가제품으로만 경쟁을 하기 때문에 산업의 발전이 더딜 수 밖에 없는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서는 기술력이 있는 중소기업 발굴부터, 인재육성 등 체계적인 해결방안이 나와야 할 것으로 보인다.

7. 동종업계나 정부 및 산하단체에 바람이 있다면?
특별한 바람을 갖고 있다기 보다는, 국내에서도 제대로 된 고품질의 제품이 나왔으면 하는 안타깝지만 작은 바람이 있다. 이를 위해서는 수반돼야 하는 사항들이 많이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앞서도 밝혔듯, 우리나라 플라즈마 관련 설비업체는 대부분 영세한 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이 때문에 우선적으로 정부나 관련단체, 혹은 공신력 있는 기관의 적절한 지원이나 통제, 그리고 협력이 필요할 것이며, 이와 함께 업계는 품질향상을 위해 기술개발에 몰두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8. 향후 귀사의 기술개발 및 경영정책 방향은?
당사는 1969년도 회사 창립 이후, 38년이라는 결코 짧지 않은 세월 동안 각종 건설 관련 장비 및 전동공구의 전문 유통에 한결같이 매진하며 국·내외의 앞선 기계 장비들을 산업현장에 공급해 직업 효율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다.
또 고품질의 제품공급으로 산업현장에서의 편의와 효율적인 작업을 보장하기 위해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일본과의 수출 계약이 체결되는 등 국내를 넘어서 해외까지 그 영역을 넓히고자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다.

■ 문의처: (주)강원인터내셔날 ☎ 02-2675-7475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3[창립21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