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신 강재에 의한 용접재료의 발전 위해서는 협력 필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용접저널]
새로운 강재에 의한 ‘용접재료’의 발전 위해서는 ‘협력’ 필요해

조선선재㈜ 서울영업팀 팀장 오윤석
Chosun Welding Pohang Co.,Ltd. Sales Team Manager Oh, Yun Seok
1. 국내 용접재료 산업의 현황 및 시장규모는?
최근 몇 년간 이어진 경기침체로 많은 업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특히, 수요산업의 불황은 국내 용접재료 산업에 치명타를 입히고 있다. 특히 조선산업과 건설산업의 불황이 치명적이라고 할 수 있겠는데, 조선산업은 상선분야에서 수주가 활성화되지 않고 있으며, 건설산업은 현재 국내 100대 건설사 중 20여 개의 회사가 법정관리 내지는 워크아웃 상태에 빠지는 상당히 악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결국 이 같은 경기상황은 범용 용접재료를 주로 다루고 있는 국내 업계에 많은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마 이는 용접재료 업계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제조산업 전체에 나타나고 있는 불황일 것이라고 예상한다. 국내 용접재료 산업의 시장 규모는 7000~8000억 원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2. 국내 용접재료 산업의 2013년 전망은?
올해 역시 쉽지 않은 해가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특히 올해도 수요 산업처의 회복이 기대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이의 타격을 고스란히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리고 이 같은 상황은 아마 수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경기상황 뿐만 아니라 세계경기와 맞물리고 있기 때문에 예측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당장 올해, 내년을 계산해서 답이 나올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

3. 국내 용접재료 산업의 기술력은?
일반 용접재료에 대해서는 상당부분 선진국가와 비교했을 때도 뒤지지 않는다고 평가한다. 과거에 비해 정말 많은 발전을 이뤄냈으며, 세계적으로도 성공을 거둔 것으로 알고 있다. 다만, 특수용접재료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기술적인 개선과 더불어 시장구조 자체의 개선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아직까지 국내에는 특수 용접재료의 대부분을 수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4. 국내 용접재료 산업의 해외경쟁력은?
이는 기술력과도 일맥상통할 수 있겠다. 범용 용접재료에 대해서는 충분한 해외경쟁력을 갖췄다고 본다. 그러나 아직 특수 용접재료에 대해서는 미흡한 부분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특수 용접재료의 경우, 해외에서의 신뢰성도 확보하지 못한 편이며 이를 위해서는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세계적으로 용접재료는 개발도상국에서의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그러나 후진국의 경우 저가를 선호하는 경향으로, 중국제품의 판매비중이 높은 편이다. 특히 중국이 갖고 있는 장점은 세계시장에서 상당히 유리하게 작용한다. 원소재의 가격 및 정부의 지원 등이 중국이 시장을 개척하는 데 상당히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리고 이 같은 상황에서 우리 업계가 더 우위를 선점하는 데는 어려움을 겪을 수 밖에 없다. 이 때문에 현 시점에서 우리업계는 범용 용접재료에서 벗어나 특수 용접재료의 경쟁력을 갖추는 데 집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를 위해서는 원재료 산업의 발전도 반드시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5. 용접재료 산업의 세계적인 기술개발 동향은?
현재 금속의 소재는 고장력강, 그리고 극저온강으로 변화하고 있다. 이는 과거에 비해 환경문제 등이 대두됨에 따라 경량화의 필요성이 증대되면서 이를 반영하는 새로운 고장력강이 개발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극지 내지는 심해에서의 해양플랜트 산업이 발전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극저온강의 수요 역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그리고 용접재료 역시에 이 같은 소재에 맞춰 변화하는 추세다. 다만 이 같은 용접재료는 특수용접재료에 해당되는 것들이라 아직 우리나라가 미흡한 면이 많은 것으로 보고 있다. 개발되는 강재에 의해 용접재료도 개발되는 추세이며, 현재는 해양플랜트 산업에서의 신 수요와 신기술이 요구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6. 국내 용접재료 산업의 문제점 및 당면과제는?
현재 국내 용접재료 산업의 시장의 공급과 수요의 체계적인 균형이 무너진 듯 보인다. 이는 세계적인 경기침체로 인한 수요에 부족과, 이와는 상반되는 공급의 증가가 원인이라고 할 수 있겠다. 수요산업이 증가해야 공급에 활기가 띠면서 산업의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으나 현 시점에서 이를 기대하기는 무리인 듯 보인다.

7. 관련업계나 정부 및 산하단체 등에 바람이 있다면?
업계의 기술개발에 대한 지원이 전폭적으로 따랐으면 하는 바람이다. 수요산업이 발전해가면서 이에 따른 공급 역시 발전을 해야 하지만 아직까지 이에 못 미치는 경향을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새로운 기술의 강재가 개발된다면 용접재료 역시 이에 맞게 함께 개발돼야 한다는 의견이다. 이 같은 사항에서의 협력 역시 중요한 사안이라고 본다.

8. 향후 귀사의 기술개발 계획이나 정책방향은?
지난 1949년에 설립된 당사는 국내 용접재료 업체의 선두주자로, 우수하고 신뢰성 높은 품질의 제품을 공급해 중화학 공업을 비롯한 각종 산업의 발전에 이바지 하고 있다. 또한 당사는 그 동안 수 차례의 선진 기술도입과 자체 기술개발 및 생산공정의 합리화를 통해 고객이 만족할 만한 품질의 제품을 적시에 생산, 공급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고 있다.
1967년 한국공업규격(KS) 획득을 시작으로, 국내외 각종 선급협회 규격의 인정 및 일본공업규격(JIS)의 승인을 받았으며, 원자력 발전 등 주요 관련산업에는 품질보증(QA) 시스템을 도입해 정착시켰다. 1995년 ISO9002 인증 후 2003년 ISO 9001:2000 재인증으로 국내외로부터 큰 신뢰를 얻고 있다.
앞으로도 당사는 부단한 기술개발과 품질향상에 전념해 더욱 우수한 제품을 공급하기 위해 전 임직원이 불철주야 뛰고 있다.

■ 문의처: 조선선재(주) ☎ 02-3459-9370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3[창립21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