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파이프 관련 대표 수요산업인 ‘플랜트’, 대형수주 이어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용접저널]
파이프 관련 대표 수요산업인 ‘플랜트’, 대형수주 이어져

세진기연 대표/용접기술사 서달석
Sejin weld-tech. Consultant Technical Consultant/P.E(welding) Managing Director Dal-seuk Suh


1. 파이프 관련 설비산업의 현황 및 전망은?
용접분야의 파이프 관련산업으로는 직선 용접설비, 원주 용접기, 면취기, 판재벤딩기, 파이프코스터 그리고 용접부위 예후열장치 등을 들 수 있다.
국내시장에서 현재 상황은, 이미 기존 제조업체에서 설비를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엔지니어링 업체들도 이미 갖추고 있어 설비 업체 제공과 수요 모두 크지 않은 시장이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반도체, 화학플랜트 원자력, 해상 플랜트 분야의 수요가 꾸준이 늘고 있어 용접설비와 툴(Tool)의 수요가 점점 증가 할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파이프 관련, 특히 오비탈 용접기의 경우 워낙 고가의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기 때문에 실제 구입하는 것 외에도 임대 형식의 거래도 많은 것으로 보고 있다.
파이프 관련 설비의 경우 파이프가 많이 적용되고 있는 대부분 플랜트 산업에서 수요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 현재 플랜트 사업은 수주가 계속 이어지고 있고 그 규모 역시 점차 대형화 되고 있어 이 분야에서의 신 설비의 수요가 기대된다.
향후 경기상황은 어떻게 흘러갈 지 가늠할 수 없겠으나, 파이프 관련산업은 앞으로 점점 개선된 상황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2. 파이프 관련 설비의 주요 수요 산업군은?
파이프 관련 설비로는 대표적으로 용접을 하는 오비탈 용접설비, 절단 및 면취작업을 하는 베벨링기 등 다양하게 있을 수 있다. 그리고 이들 설비의 수요는 파이프가 적용돼 있는 산업이라면 모두 수요산업이라고 본다.
그 중 앞서 밝혔듯 대표적으로 플랜트 산업이 있을 수 있다. 그리고 각 산업에 적용되는 파이프의 종류도 상당히 다양하다고 할 수 있겠다.
육상 및 해양플랜트에 사용되는 대형 파이프부터, 가전 및 제약 등에 사용되는 소형 튜브까지 상당히 다양하게 나뉘어져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특히, 반도체 시장이 상당히 큰 규모에 속하는 편이기 때문에 이에 적용되는 소형 설비의 경우 대형 설비 보다는 시장상황이 더 낫다는 판단이다.

3. 국내 파이프 관련 설비산업의 기술력은?
국내에도 몇 개의 제조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아직 다양성이 부족해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안타깝다. 게다가 국내시장의 수요가 큰 편이 아니기 때문에 기술적 발전을 요구하는 경우도 극히 드물다는 판단이다.
파이프 용접을 하는 오비탈 용접설비의 경우 단순한 설비를 넘어서, 고도의 기술력을 필요로 하는 고부가가치 설비에 해당되기 때문에 개발까지 완료하는 데 적지 않은 시간을 필요로 할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를 위해서는 많은 업계가 힘을 모아 노력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4. 국내 파이프 관련 설비산업의 해외 경쟁력은?
국내 업계가 해외경쟁력을 갖추고 해외수출을 하는 경우보다, 해외 기업에서 국내에 진출하는 사례가 훨씬 많은 것으로 보인다. 이는 기술력과도 맥락을 함께할 수 있겠는데, 아직까지 국내 기술력이 안정화되지 않은 데에 따른 내수시장의 불안정한 상황으로는 해외시장까지 진출하는 데 무리가 따를 수 밖에 없다고 본다.
즉, 국내시장에서는 아직까지 수요자체가 많은 편이 아니기 때문에, 국내 업계에서도 굳이 투자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마 해외경쟁력은 내수시장 먼저 안정화 된 뒤 논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다.

5. 파이프 관련 설비 산업의 문제점 및 당면과제는?
가장 큰 문제점은 국내에서 기술개발이 원활하게 이뤄지는 파이프 관련 설비 업체가 극히 드물다는 점이다. 기술개발을 이뤄내 내수시장 뿐만 아니라 세계시장을 함께 내다봐야 함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우리나라는 이에 못 미치는 경우가 허다한 것으로 보여 안타깝다는 의견이다.
일례로, 과거 벤치마킹으로 시작했던 국내 디스플레이산업은 현재 국내기업들이 세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의 배경에는 각 기업의 투자 및 기술개발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의견이다.
이러한 점 등으로 미뤄 봤을 때, 국내 파이프 관련 설비 역시 현재는 대부분 해외 수입 설비에 의존하고 있지만 지속적인 투자 및 기술개발이 있다면 향후 발전 가능성은 충분할 것으로 사료된다.

6. 동종업계나 정부 및 산하단체에 바람이 있다면?
큰 바람을 갖고 있지는 않다. 용접은 이론 보다는 실제 현장에서 직접 체험하면서 터득하는 노하우가 상당부분을 차지한다. 이론 역시 중요하겠지만, 실제 시공 역시 상당히 중요하다는 의견이다.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오비탈 용접에 관한 소프트웨어 기술이 상당히 떨어져 있다고 판단한다. 이를 대부분 외국기업이 주도를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데, 이를 위한 국내 기술력 보강도 반드시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절대 스스로 개발하려고 하지 않는 한, 우리 기술은 낙후될 수 밖에 없다는 의견이다.

7. 향후 귀사의 기술개발 및 경영정책 방향은?
당사는 국내외 다양한 산업분야의 용접 기술지도를 통한 현장 용접시공 및 설비제작에 오랜 경험을 갖춘 전문회사다.
용접이론을 바탕으로 용접제품의 품질향상 방안 및 자동화에 따른 시행착오를 없애고 다양한 해외의 선진기술을 국내에 소개해 산업체로 하여금 제품의 생산성과 품질을 제고할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이 노력하고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절단, 벤딩, 베벨링, 용접 분야의 다양한 외국 선진 설비를 판매, 설치, 유지 보수하고 있다.

■ 문의처: 세진기연 ☎ 02-3281-5517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3[창립21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