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2013 독일에서 본 세계 용접산업의 현황과 전망은?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제휴.제안&광고문의: Copyright ⓒ 월간 [용접저널]
2013 독일에서 본 세계 용접산업의 현황과 전망은?

세계 용접 인력부족 심화…‘용접 자동화’는 필수불가결
글로벌 용접관련 기업 관계자 “한국 조선·자동차에 관심” 입모아

글 / 메탈넷코리아(월간 용접저널) 취재부 김가애 기자
※본지에 게재된 기사와 자료는 월간 용접저널(welding Korea Journal Monthly)의 취재.인터뷰.조사 정리자료로서 당사의 허락 없이 무단전제, 복사하는 것은 불법이므로 금합니다.
본지에 게재된 자료를 사용 시에는 사전에 메탈넷코리아(Metal Network Korea)로부터 허락을 득 한 후 자료 출처를 기록하시고 사용하시길 바랍니다.
  • 인터뷰 ①: LINCOLN Electric Company(용접 인력부족 극복 위해서라도 ‘용접자동화’는 필수조건)
    용접은 주로 발전소, 토목.건축 등 여러 분야의 사회간접자본(Social Overhead Capital)이 시장을 끌어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용접은 이 외에도 조선, 자동차 등 모든 제조업에 기본이 되는 공정으로
  • 인터뷰 ②: FRONUS International GmbH(‘디지털 혁명’ 넘어서 ‘지식혁명’으로 발전하는 용접산업)
    세계시장에서 한국이 특정 산업분야, 특히 자동차산업과 조선산업에서 세계적인 규모의 상당한 성과를 올리고 있는 것은 익히 알고 있다. 자동차와 조선산업의 경우 용접의 대표적인 수요산업이기 때문에
  • 인터뷰 ③: Migatronic A/S(유럽위기로 인해 주춤했던 것도 잠시…다시 ‘상승세’ 그려)
    세계 용접설비 시장이 광범위하기 때문에 정확하게 산출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른다. 미국, 유럽 등의 시장에서는 축소가 예상된다. 아마 많은 이들이 점쳤겠지만 유럽은 최근 이어지고 있는 경제위기, 그리고
  • 인터뷰 ④: 팁티그 회장 Siefried Plasch(협력사 통한 용접사 간접고용, 잡음 발생할 가능성 높아)
    용접의 공급, 그리고 수요의 많은 양이 아시아 지역으로 이동하는 추세다. 치솟는 인건비 및 유지비로 인해 유럽에 본사를 두고 있는 관련 회사들 조차 제조공장을 아시아지역으로 옮기고 있는 상황이다.
  • 인터뷰 ⑤: Carl Cloos GmbH(생산과정 간소화 및 품질강화 위한 ‘무인자동화’로 발전하는 추세)
    세계시장은 점차 회복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그러면서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당사 뿐만 아니라 모든 이들이 기대를 걸고 있는 산업임은 틀림없다. 특히 아시아와 남아메리카의 상승
  • 인터뷰 ⑥: JACKILE GmbH (심화되고 있는 용접인력 ‘품귀현상’, 일찍이 대책마련에 손 써야)
    전 세계 산업분야 중 용접이 차지하는 포지션은 결코 크지 않다는 의견이다. 용접은 말 그대로 기초산업일 뿐이다. 중요도를 따지자면 용접만큼 중요한 것도 없겠지만, 그 비중을 따지자면 사실 결코 크지
  • 인터뷰 ⑦: Uhrhan-Schwill GmbH(세계 파이프 용접 관련 설비, 연간 5%대 고속성장률 보여)
    파이프 관련설비를 전문 제조하고 있는데 전 세계적으로 파이프에 대한 수요는 상당하다고 본다. 그리고 앞으로도 꾸준히 상승세를 보일 산업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파이프의 경우, 갖가지 에너지관련
  • 제조업의 기반이 되는 용접산업은 주력 산업인 자동차, 건설, IT산업, 조선 등에 파급효과가 가장 큰 기반산업이다. 한국의 산업별 용접수요는 조선·해양 31%, 자동차 21%, 반도체·전자 부품 16%, 건설 24%, 기타 8%의 비중을 보이고 있다.
    용접산업이 국가 기간산업인 조선, 자동차, 반도체, 전자 등 주요 제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0% 이상이다. 특히 제조업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조선산업에서 선박건조비용의 35%가 용접관련비용으로, 선박의 부가가치에 큰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그리고 자동차 한 대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약 6,500회 이상의 용접이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용접산업의 중요성을 세계에 알리고, 갖가지 신기술이 총 망라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시회가 마침내 공개됐다.
    60년 이상의 긴 역사를 자랑하는 ‘SCHWEISSEN&SCHNEIDEN(슈바이센&슈나이덴, 이하 ‘독일 에센 용접전’)’ 국제 용접기술 박람회가 지난 9월16일부터 21일까지 독일 에센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18째를 맞이하는 용접기술 박람회는 매 4년마다 개최되는 만큼 전 세계의 용접, 절단, 표면기술 분야의 글로벌 선두 주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장관을 이뤘다.
    이번 ‘독일 에센 용접전’에서는 용접, 절단 분야의 최신제품, 기술, 서비스 및 기계가 소개될 뿐만 아니라 최고 수준의 학술 프로그램 또한 진행돼 참관객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그렇다면 세계 시장에서 국내 용접산업은 어느 정도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을까? 그리고 현재 세계 용접산업은 어떤 상황이며 앞으로 어떤 그림이 펼쳐질까? 세계 최고이자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에센 독일 용접전’에서 세계 유수의 용접 관련 설비 브랜드 관계자를 만나 세계 용접설비 시장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진단해봤다.

    Ⅰ. 세계 용접설비 산업의 현황 및 시장규모
    1. 세계 용접설비 산업의 현황
    (1) 유럽위기 회복기미…아시아 시장 팽창
    얼마 전까지만 해도 유럽시장이 독보적인 규모를 보였지만 최근 발생한 갖가지 경제위기들로 인해 그 규모는 점차 작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다행히 유럽시장이 주춤하고 있는 만큼 아시아시장이 성장하고 있어서, 유럽경제위기의 직접적인 타격은 받지 않은 편이다.
    용접은 말 그대로 기초산업이다. 중요도를 따지자면 용접만큼 중요한 것도 없겠지만, 그 비중을 따지자면 사실 결코 크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


    (2) 수 백억 불의 시장규모
    2. 세계 용접설비 산업의 시장구성
    (1) 조선 산업
    (2) 자동차산업
    (3) 건설 및 플랜트산업
    1) 토목건축
    2) 플랜트
    3. 세계 용접설비 산업의 기술력

    Ⅱ. 세계 용접설비 산업의 전망
    1. 미국 및 유럽시장은 ‘글쎄’
    (1) 제조업 ‘부활’ 꿈꾸는 미국
    (2) 유로존 위기 여파 아직도…
    2. 남아메리카 및 아시아시장 ‘기대’
    3. 경기회복에 따른 수요시장 활성화
    (1) 조선산업
    (2) 플랜트 산업

    Ⅲ. 독일에서 평가한 한국 용접산업의 현주소
    1. 작은 규모에 비해 제법 탄탄한 수요 산업군
    (1) 조선산업 ‘탐난다 탐나’
    (2) 자동차산업 상승세 빨라
    (3) 플랜트분야 발전도 눈에 띄어
    2. 아직은 눈에 띄지 않는 기술력

    Ⅳ. 세계적인 기술개발 동향
    1. 용접자동화
    2. 고효율 및 고품질 추구
    3. 신소개 개발에 따른 용접법 개발
    4. 에너지 절약

    Ⅴ. 세계 용접산업의 문제점 및 당면과제
    1. 용접인력 부족
    2. 친환경 추구
    3. 한정된 지역으로의 생산기지 이전
    4. 해외 선진기술에 대한 포용

    Ⅵ. 맺음말
    유럽 재정위기로 세계교역이 급격히 위축됨과 동시에 소비심리가 악화되면서 세계경기가 빠른 속도로 둔화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유럽발 재정위기에 이은 미국 재정절벽 이슈가 전 세계 금융시장을 뒤흔들었다. 그동안 우리 경제는 조선, 자동차, IT 등 ‘수출 효자’ 주력 상품 덕을 많이 봐왔던 것이 사실이다. 그리고 이들 산업군 뒤에는 용접과 관련된 수 많은 산업이 최종 제품에 내재돼 제조업 경쟁력의 근간을 형성하고 있다. 유럽의 재정 위기 속에서도 독일이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제조업이 버티고 있었기 때문이다. 제조업이 붕괴한 미국은 한동안 무역적자와 고용침체에서 헤어나질 못했다. 다행히 한국은 주력 제조업이 건실했던 까닭에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위기를 극복했다.
    ‘독일 에센 용접전’에서 본지는 미국의 링컨, 오스트리아의 프로니우스와 팁티그, 덴마크의 미가트로닉, 독일의 재클과 클루스 그리고 Uhrhan 관계자를 만나 세계 용접시장의 현황과 전망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한국의 용접산업에 대해 조금이나마 짐작할 수 있었다.

    ■ 참고자료
    ·대외경제정책연구원
    ·Tecnon World Plastics
    ·National Bureau of Statistics China
    ·KB투자증권
    ·클락슨(Clarkson)
    ·한국조선해양플랜트산업협회
    ·중소기업청
    ·ADB
    ·‘Beyound Factory Asia: Fuelling Growth in a Changing World’ (2013)
    ·Deloitte Touche Tomatsu Limited and U.S. Council on Competitiveness
    ·2013 Global Manufacturing Competitiveness Index
    ·산업통상자원부
    ·World Shipyard Monitor
    ·자동차산업협회
    ·통계청
    ·CEIC
    상 호: 메탈넷코리아 매체사업부문(Metal Network Korea Company)
    주 소: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 3동 212-26번지 E-Space 310호 (우편번호)152-053
    문의전화번호: 02-3281-5037(代表)         팩스번호: 02-3281-0280
    Copyright ⓒ 1992-2013[창립21년] Metal Network Korea Company All rights reserved.